• 사설토토
    Business

    사설토토 먹튀 없이 베팅하는곳

    사설토토 메이저놀이터 바로가기 와중에 가소롭다는 표정으로 콧음을 치는이가 있었으니.. 바로, 젠세르였다. ‘훗, 저 정도 속도라면 난 만점을 받아버리겠군.’ 그렇게 이들이 떠드는 동안에도 깨진 접시 위로 새접시가 계속해서 올려지고 있다. 프리제는 멜시에게 고개 렸다사설토토 . “저게 보이시나요?” “보여.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시선을 떼지 않은 채, 움직임을 따라가는 공이그의 말을 증명했다. 그런데..! 그런 멜시의 말을 아니꼽게 듣는 이가있었다. 그는 바로, 초급클래 징가문의썬데르였다. 썬데르는 멜시가 들으라는 듯, 큰소리를 낸다. “고작 기초클래스 따위가 저 움임을 본다니, 지나가던 개미새끼가 웃겠군. 푸하하하하.” 그 도발에 곧바로 응한 것은 멜시사설토토 가 아닌프제였다. 물론, 표정없는 얼굴로. “그런 소리라면 테이블 앞에서나 하기를.” 그러자 썬데르는 더욱 크 는다. “허어~ 어느 대단하신 가문이시길래 레이디를 앞장 세우시고 어이구~ 이런 제가 몰라 뵜군요. 하하하하.” 레이디를…